경문사

쇼핑몰 >  국내도서 >  전공수학 >  수학사

수학, 문명을 지배하다  무료배송
Mathematics in Western Culture

 
지은이 : 모리스 클라인
옮긴이 : 박영훈
출판사 : 경문사
판수 : 2021년 2판
페이지수 : 664
ISBN : 9791160734393
예상출고일 : 입금확인후 2일 이내
주문수량 :
도서가격 : 37,000원 ( 무료배송 )
적립금 : 1,110 Point
   

 
※ 이 책은 ISBN 89-7282-759-2의 리커버판입니다

수학을 인류가 이룩한 문화의 총합이라고 여기지 않는 사람,
학교에서 배운 수학적 지식만으로 수학을 과학자, 공학자나 금융업자들만이 사용하는
일련의 기술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이렇게 말하는 사람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단지 캔버스 위에 몇 가지 물감을 섞어놓은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과 다를 바 없다.

---------------------------------------------------------------

이 땅의 학교 교육에서 수학만큼 거부감을 주는 과목도 없을 것이다. 많은 사람이 영어에 열등감을 갖고 있는 만큼 수학도 예외는 아니다. 수학에 대한 열등감은 거부감과 뒤섞여 혐오감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이는 그들의 책임이 아니다. 그것은 학교 수학 교육의 당연한 결과이다. 이러한 우리의 수학 교육의 현실에 대해 한국교원대학교 이경화 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수학적으로 세계(현실)를 이해하지 못하고 수학과 세계(현실)는 별개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교육이 문제입니다. 이것은 수학적 지식과 그 응용은 별개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아이들이 수학을 배우면서도 왜 배우는지를 모르고, 덩달아 수학은 어디에도 써먹을 데가 없는 과목으로 전락하게 되는 것이지요. 그런 면에서 우리의 교육은 지금까지 가르쳤지만 가르치지 못한 것, 배웠지만 배우지 못한 것이 더 많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가르치고 배운 것보다는 가르치지 못하고 배우지 못한 것이 교육적으로 훨씬 중요하다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은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 정녕 가르쳐야 할 것을 가르치지 못했고 배워야 할 것을 배우지 못하여 수학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가지게 하였으니 수학에 대한 혐오감은 당연한 결과이다. 학교의 교육 과정과 교과서들은 ‘수학’을 의미 없는 일련의 기술적(기능적) 절차로만 제시하고 있을 뿐이다. 이는 마치 인간의 앙상한 골격을 이루는 각 뼈대들의 이름과 위치, 그리고 그 기능들에 대한 설명을 하고 나서 그것만으로 숨쉬고 생각하며 느낄 수 있는 인간을 말해준다고 착각하는 것과 같다.

모리스 클라인은 이 책을 통해 왜곡된 수학의 진정한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주려는 시도를 하였다. 수학에 대한 수많은 책들이 그들만의 리그로 그쳤지만, 이 책에서 모리스는 인류 문명, 특히 서양 문명의 형성 곳곳에 수학이 어떻게 자리잡았는지 자신의 해박한 지식을 동원하여 설파함으로써 사람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수학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하여 수학이 공학적 설계 등과 같은 실용적인 목적에 유용하다는 사실뿐만 아니라, 과학적 추론에서 중요한 일익을 담당하였으며, 물리학의 주요 이론들을 구성하는 핵심이 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더구나 수학이 수많은 철학적 사고의 방향과 내용을 결정하고, 종교적 교리를 파기하거나 구축하기도 하며, 경제·정치 이론들의 실체를 다지고, 회화·음악·건축·문학의 주요한 양식들을 창안하며, 우리가 전개하는 논리의 뼈대를 만들어주고, 때로는 인간과 우주의 본성에 관한 근본적 질문에 대한 최선의 답들을 제공한다는 사실은 이 책을 통하지 않으면 알 수 없을 것이다.
저/역자 약력
지은이 모리스 클라인 (Morris Kline, 1908-1992)
뉴욕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1938년부터 1975년까지 뉴욕 대학교 쿠란트 수리과학연구소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학생들을 가르쳤다. 은퇴 후에도 쿠란트 수리과학연구소 명예교수로 일하며 수학과 수학교육에 관한 다양한 저술을 남겼다. 순수 수학만이 아니라 응용 수학의 의미와 가치를 대중적으로 인식시키는 데 크게 공헌했다.

주요 저서
《수학 입문》(Introduction to Mathematics, 1937)
《수학과 물리 세계》(Mathematics and the Physical World, 1959)
《수학사상사》(Mathematical Thought From Ancient to Modern Times, 1972)
《왜 교수는 못 가르치는가?》(Why the professor can’t teach?: Mathematics and the dilemma of university education, 1977)
《수학의 확실성》(Mathematics: The Loss of Certainty, 1980)
《비수학자를 위한 수학》(Mathematics for the Nonmathematician, 1985)
《지식의 추구와 수학》(Mathematics and the Search for Knowledge, 1985)


옮긴이 박영훈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수학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교육학과 석사 수료 후 미국 몬타나 주립대학에서 수학과 석사 학위를 받았다. 중고등학교 수학교사, 수학능력시험 검토위원, 교육개발원 학교교육평가위원을 역임했다. 7차 교육과정 중고등학교 교과서를 집필했으며, 현재 나온교육의 대표를 맡고 있다. 1995년 교육부장관상과 2001년 과학기술부장관상을 받았다. 저서로 《수학은 논리다》, 《원리를 찾아라》, 《아무도 풀지 못한 문제》 등이 있으며, 역서로 《파이의 역사》, 《화성에서 온 수학자》,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수학》, 《아름다운, 너무나 아름다운 수학》 등이 있다.
01 현상에 가려진 본질
02 경험으로부터 일궈낸 수학
03 수학 정신의 탄생
04 유클리드의 <원론>
05 별에 자를 들이대다
06 이성을 얻게 된 자연
07 막간interlude
08 수학 정신의 부활
09 세계의 조화
10 회화와 원근법
11 예술에서 태어난 과학 : 사영 기하학
12 <방벙서설>
13 자연에 대한 양적 접근
14 보편 법칙의 연역
15 달아나는 순간 포착하기 : 미적분학
16 뉴턴의 영향 : 과학과 철학
17 뉴턴의 영향 : 종교
18 뉴턴의 영향 : 문학과 미학
19 G장조의 사인함수
20 에테르 파동을 알게 되다
21 인간 본성에 대한 과학
22 무지에 대한 수학 이론 : 인간 연구에 대한 통계학적 접근
23 예측과 확률
24 무질서한 우주 : 자연에 대한 통계적 관점
25 무한의 역설
26 새로운 기하학, 새로운 세계
27 상대성 이론
28 방법론이면서 동시에 예술인 수학

옮긴이의 글
참고문헌
찾아보기
서평

“그는 수학적 사고를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박식하지만 그렇다고 현학적인 것은 아니다. 역사에 대한 통찰력, 긍정적인 사회관, 그리고 유머와 재치까지 두루 갖추었다. …… 수학의 아름다움과 매력, 미덕이 그의 이야기에서 솟아나온다. 흥미진진하며 독보적인 책이다.”
― 제임스 뉴먼, 《사이언틱 아메리칸》

“수학자들이 어떻게 사고하며 문화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 제대로 교육받길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책을 읽어야 한다.”
― 월드마 캠퍼트, 《뉴욕타임스》

“교사는 물론 일반 독자에게 권하고 싶다. 특히 반세기 이상이나 구식 교과서로 수업하는 대부분의 교사들에게.”
― 《새터데이리뷰》
수학사 [경문수학산책 04]
-Eves-
 
 
위상수학기초론
-장영식-
 
 
실해석학 개론(2판)
-정동명/조승제-
 
 
   
 
주문취소 부탁드립니다.
주문 취소 부탁드립니다
고급 미적분학
수학, 문명을 지배...
수학, 문명을 지배...
수학사 [경문수학산...
수학의 역사 (상) [...
문제해결로 살펴본 ...
기초확률과 통계학
수학사대전 [경문수...